본문 바로가기

베를린

#490. 베를린 신공항 드디어 오픈 최소한 8년 전에는 문을 열어 독일의 새 관문이 되었어야 할 베를린 신공항이 7~8차례의 개장연기 대망신을 끝내고 2020년 10월 31일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영원히 다음달에 개장하는 공항"이라 놀림 받고, 외신에 의해 "세계 10대 돈낭비 사업"이라는 오명을 쓰고(한국의 4대강 사업도 순위에 포함), 과학기술 강국이라던 독일의 이미지에 제대로 먹칠한 브란덴부르크 공항(Flughafen Berlin Brandenburg "Willy Brandt")은 어쨌든 이제 독일 수도의 유일한 공항으로 가동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대체 베를린 신공항이 이 정도로 망신을 당한 이유가 무엇일까, 그 구조적인 문제점은 제가 블로그에 한 번 정리해드린 바 있습니다. 공항의 위치는 기존 쇠네펠트 공항과 같습니다. 새로 만.. 2020. 11. 15. 08:33 | 더보기
동영상 | 베를린 장벽 내가 여행하는 이유(EU) 포스트에서 제작하는 사진동영상 중 독일과 연관된 것은 이 블로그를 통해 소개합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전체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체 리스트]한국인에게 더욱 뜻깊은 여행테마, 베를린 장벽에 대한 영상입니다. 베를린 장벽이 설치되고 무너지기까지의 짤막한 역사, 그리고 베를린 장벽 실물을 볼 수 있는 베를린의 대표 명소 5곳을 함께 소개합니다. 이 사진영상은 2020년 11월 7일(토) 파주 헤이리마을에서 진행할 [독일 통일을 여행하다] 인문학강연을 위해 예전에 만든 것을 다시 제작한 것입니다. 여행을 통해 독일 여행을 이해하는 여행인문학 강연으로 준비 중입니다. 많은 신청 바랍니다. 2020. 10. 27. 09:00 | 더보기
#489. 커리부어스트 11월에 진행할 독일 통일 30주년 기념 인문학강연 "독일 통일을 여행하다"를 준비하면서, 독일의 현대사가 만든 음식 이야기를 하나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독일 하면 생각나는 음식은 소시지라고 할 수 있겠죠. 소시지를 독일어로 부어스트(Wurst)라고 합니다. 부어스트의 종류가 참 많아요. 독일의 각 지역마다 특산품이라 할 만한 부어스트의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 이번 글은 베를린의 특산품인 커리부어스트(Currywurst) 이야기입니다. 커리소시지 또는 카레소시지라고 풀이해도 적절하겠습니다.커리부어스트는 독일의 가장 보편적인 소시지인 브라트부어스트(Bratwurst), 즉 구운 소시지에 커리소스로 양념하고 그 위에 커리가루까지 뿌려 완성합니다. 독일에는 흔하지 않은 향신료 맛이 들어가 다른 소시지와 맛의 .. 2020. 10. 20. 09:00 | 더보기
외부기고 | 독일 역사여행 - (11) 드라마의 끝은 해피엔딩 4월부터 격주로 6개월간 독일 역사여행을 떠납니다. 실제 찾아갈 수 있는 여행지 속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이야기합니다. 여행 이야기라기에는 말이 많고, 역사 이야기라기에는 여행을 더 많이 이야기하는 특이한 시리즈 으로 독일을 만나보세요. 네이버 여행플러스를 통해 연재합니다. 열한번째 이야기. 분단과 통일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여행플러스 포스트에서 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20. 8. 31. 09:00 | 더보기
외부기고 | 독일 역사여행 - (9)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어떤 관계일까? 4월부터 격주로 6개월간 독일 역사여행을 떠납니다. 실제 찾아갈 수 있는 여행지 속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이야기합니다. 여행 이야기라기에는 말이 많고, 역사 이야기라기에는 여행을 더 많이 이야기하는 특이한 시리즈 으로 독일을 만나보세요. 네이버 여행플러스를 통해 연재합니다. 아홉번째 이야기.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관계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여행플러스 포스트에서 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20. 8. 3. 09:00 | 더보기
#463. 같은 모델 다른 결과, 고전주의 vs 낭만주의 네이버 여행플러스를 통해 연재하는 독일 역사 여행기가 진행 중입니다. 프로이센의 고전주의와 바이에른의 낭만주의가 모두 언급되었는데요. 프로이센의 수도 베를린, 바이에른의 수도 뮌헨의 한 건축물을 통해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를 좀 더 극명하게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여기 그리스 아테네의 아크로폴리스 유적이 있습니다. 아크로폴리스의 정문에 해당되는 프로필레아(프로필라이아)입니다. 베를린과 뮌헨에 프로필레아를 본따 거의 비슷한 시기에 완성한 건축물이 하나씩 있습니다. 굉장히 유명한 곳이죠.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문(Brandenburger Tor)이 그 중 하나입니다. 오늘날에는 문만 남아있으나 원래 이곳은 도시를 둘러싼 관세성벽의 출입문으로 제작된 것이며, 실제 출입이 목적인만큼 사람이 지나다닐 수 있는 통로가 있습.. 2020. 7. 21. 09:00 | 더보기
#462.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 주요 그림 베를린 장벽에 평화를 염원하는 그림을 그려넣은 이스트 사이드 갤러리(East Side Gallery)는 갈수록 주변이 훼손되고 그림도 훼손되어 예전만 못하지만, 그래도 베를린 여행 중 안 가기는 아쉬운 그런 곳입니다.어쨌든 "세계 최대 야외 갤러리"라는 말을 듣는 곳, 주인공은 그림이니까 여기서 볼 수 있는 주요 그림의 작품명과 화가를 한 번 정리해봅니다.누구나 이 그림을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꼽을 것 같아요. 러시아 화가 드미트리 브루벨(Dmitri Vrubel)의 "신이시여, 이 죽일 놈의 사랑에서 구원하소서(Mein Gott hilf mir, diese tödliche Liebe zu überleben)"입니다. "형제의 키스"라는 별명이 더 유명한 것 같고요. 화가가 창작한 장면이 아니라 실제 일.. 2020. 7. 18. 09:00 | 더보기
#453. 죽은 아들을 안고 있는 어머니 독일의 여류 예술가 케테 콜비츠(Käthe Schmidt Kollwitz; 1867~1945)는 노동자, 빈민, 상처입은 사람 등을 표현하는 회화, 판화, 조각을 여럿 남겼습니다. 그녀의 대표작이라 하면 누구나 "죽은 아들을 안고 있는 어머니(Mutter mit totem Sohn)"를 먼저 거론할 것 같습니다. 이 작품을 보려면 베를린(Berlin)의 노이에 바헤(Neue Wache)로 갑니다. 노이에 바헤는 옛 위병소 건물로 지어졌으며 전후 기념관으로 사용되는 곳입니다. 동독에서 먼저 전몰장병을 기리는 추모관으로 활용하던 것을 통일 후 전쟁 희생자 전체를 기리는 기념관으로 바꾸었습니다. 이때 기념관 내에 설치한 단 하나의 작품이 바로 "죽은 아들을 안고 있는 어머니"입니다. 기념관 내에 덩그러니 조각.. 2020. 6. 17. 17:28 | 더보기
#435. 베를린 크리스마스마켓에서 본 것 이번 겨울에 독일에 다녀왔습니다. 시즌이 시즌인만큼 가는 곳마다 크리스마스마켓이 한창이었는데요. 지금은 크리스마스마켓 시즌이 끝났으니 이번에 취재한 크리스마스마켓은 올해 말에 방출하게 될 것 같고요. 그것과 별개로 제가 크리스마스마켓에서 본 하나의 모습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베를린 카이저빌헬름기념교회 앞 광장입니다. 축제 분위기를 해치는(?) 이 우악스러운 설치물은 무엇일까요? 기억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카이저빌헬름기념교회 앞 크리스마스마켓에서 몇년 전 차량돌진 테러가 일어나 여러명이 죽고 다치는 불상사가 있었습니다. 사실 이런 식의 테러는 아무리 경계를 강화해도 막기 힘들어요. 차도에서 갑자기 트럭이 뛰어드는데 무슨 수로 막아요. 그런데 막는 수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아예 마켓이 열리는 광장을 둘러싸서.. 2020. 1. 4. 10:38 | 더보기
동영상 | 베를린 다크투어 내가 여행하는 이유(EU)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하는 사진동영상 중 독일과 연관된 것은 이 블로그를 통해 소개합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전체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체 리스트] 다크투어란 전쟁이나 재해 등 역사의 어두운 현장을 눈으로 보며 견문을 넓히는 방식의 여행을 뜻합니다. 최근 많은 여행자가 주목하는 여행 방식인 다크투어. 그 1번지는 단연 독일 베를린입니다. 특히 베를린은 전쟁과 분단 등 한국과 겹쳐지는 역사적인 순간이 많아 한국인에게 더욱 뜻깊은 다크투어 여행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베를린의 다크투어 여행지. 여기는 꼭 가야 한다는 10곳, 역사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일부러 찾아가도 좋은 10곳, 역사의 사건에서 재미와 감동을 얻을 수 있는 5곳, 총 25곳의 여행지를 사진영상으로 .. 2019. 11. 8. 21:18 | 더보기
#428. 베를린과 류블랴나의 뒷골목 독일 베를린의 중심부에 슈바르첸베르크 하우스(Haus Schwarzenberg)라는 곳이 있습니다.겉에서 보기엔 평범하기 그지없는 건물의 안으로 들어가면 이런 모습이 나옵니다.와, 변두리도 아니고 시내 한복판에 이런 다 무너져가는 폐허 같은 모습이라니요. 무서워보이기까지 하는 이 허름한 공간은 가난한 예술가들이 모여 공방과 갤러리를 만들고 술을 팔면서 자유롭게 창작활동하는 일종의 문화센터입니다. 베를린은 전쟁 이후 분단까지 겪으면서 버려진 땅이 많았습니다. 특히 베를린 장벽 주변은 개발하기 어려운 곳이었기에 베를린 한복판에 버려진 땅이 많았고, 무너져가는 건물을 철거하지도 못하고 다시 짓지도 못하고 그냥 방치해둔 곳이 많았죠. "빈 집"이니까 오갈 곳 없는 가난한 예술가들이 무단 점거했습니다. 건물을 예.. 2019. 11. 4. 16:43 | 더보기
외부기고 | 동유럽 여행기 - 베를린 (네이버여플) 10월부터 네이버 여행 콘텐츠인 여행플러스(여플)에서 연재를 시작한 동유럽 여행기. 지금은 아직 본론으로 들어가기 전 동유럽 여행의 꼭짓점이 되는 독일의 주요 도시를 이야기하는 중입니다.베를린 여행기, 어떤 이야기를 풀어놓았는지 여플프렌즈 네이버포스트에서 만나보세요. 2019. 10. 15. 09:00 | 더보기
#418. 베를린 빛의 축제 2019 베를린 빛의 축제(Berlin leuchtet)는 올해에도 진행합니다. 10월 9일부터 20일까지라고 하네요. 이 기간 중 브란덴부르크문, 대성당, 알렉산더 광장 등 베를린의 유명 관광지에서 조명을 활용한 빛의 예술이 펼쳐집니다. 그런데 제가 예전에 올린 글에서 베를린 궁전도 올해 빛의 축제의 무대로 반쪽짜리 데뷔무대를 가질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확인해보니 연출 장소에서 빠져 있습니다. 베를린 궁전은 포함되지 않으려나 봅니다. 조명이 밝혀지는 곳은 홈페이지에서 지도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홈페이지의 안내를 보니 내년부터는 빛의 축제를 연중 진행하려는 것 같습니다. 우선 봄 축제 일정은 공지가 되어있네요. 2020년 2월 27일부터 3월 8일까지입니다. 2019. 10. 6. 08:00 | 더보기
#416. 분단 시절의 브란덴부르크문 독일 통일 기념일인 10월 3일을 맞아 옛날 사진을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이 사진의 배경은 베를린의 유명 관광지인 브란덴부르크문(Brandenburger Tor)입니다.너무 유명한 곳이고 이 블로그에서도 여러차례 소개한 장소인만큼 브란덴부르크문에 대한 설명은 일단 생략합니다. 수십년 전, 그러니까 독일이 분단되고 베를린도 둘로 나뉘어있던 그 시절의 브란덴부르크문 사진입니다.브란덴부르크문의 뒤편, 그러니까 서베를린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돌로 만든 벽이 그 앞을 차단하고 있고, 바리케이트로 막은 안쪽에 초소를 만들고 병사가 보초를 사는 가운데 사람들이 브란덴부르크문을 바라보고 있습니다.이건 브란덴부르크문의 정면, 즉 동베를린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역시 바리케이트로 문 주변은 통제한채 사람들은 그너머에서 관.. 2019. 10. 3. 13:00 | 더보기
#415. 베를린 마우어파크 벼룩시장 얼마 전에 방송된 베를린편에서 출연진이 이구동성으로 찬사를 아끼지 않은 곳이 있습니다. "이 세상 흥이 아니"라고 했고 "내가 베를린을 다시 오면 여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어디인고 하니, 마우어 공원(Mauerpark)입니다. 마우어(Mauer)는 벽을 뜻합니다. 베를린 장벽이죠. 원래 이 자리는 베를린 장벽과 맞닿은 출입금지 구역이었는데, 통일 후 공원이 조성되어 1994년에 개장했다고 합니다. 수십년간 사람의 발길이 끊긴 곳이 지금은 베를린의 핫플레이스가 된 셈이죠.공원을 조성할 때 일부러 언덕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장벽을 따라 길게 공원이 조성되어 있으며, 여전히 그래피티로 뒤덮인 베를린 장벽의 실물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언덕 지형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걸터앉기 좋아요. 평일에는 정말 한적한 .. 2019. 10. 2. 08:00 | 더보기
리뷰 | jtbc <비긴 어게인 3> 베를린 #3 베를린에서의 세 번째 방송(2019.9.20 방송) 리뷰입니다. 역시 음악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여행지에 대한 이야기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만, 간단히 정리하고 마무리하겠습니다. 낮에 공원으로 피크닉을 나가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방송을 촬영한 날이 토요일이라고 했습니다. 토요일 이른 낮 베를린 도심의 공원 모습입니다. 아닌 게 아니라 독일인은 해만 나면 드러눕는 게 일상입니다. 흐린 날이 많기 때문이죠. 그런데 이 방송을 촬영했을 당시 독일이 폭염으로 끓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햇빛을 즐기고 있네요. 일광욕하며 소소하게 휴일을 보내는 베를리너의 모습을 스캔한 장소는 티어가르텐(Tiergarten). 방송에 나온 설명 중 약간 틀린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개의치 않아도 될 .. 2019. 9. 26. 22:39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