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레스덴

#456. 드레스덴이 '독일의 피렌체'인 이유 독일 드레스덴(Dresden)의 별명이 "독일의 피렌체"입니다. 정확한 별명은 "엘베강의 피렌체"라고 했었고요. 이 별명이 붙을 당시에는 독일이라는 나라는 존재하지 않았으므로 "독일의 피렌체"라는 말은 성립할 수 없었죠. 후대에 와서 자연스럽게 "독일의 피렌체"로 바꾸어 부르고 있습니다. 아시듯이 피렌체(플로렌스)는 이탈리아의 도시입니다. 역사적으로, 문화적으로, 두 도시가 딱히 겹치는 건 없어요. 그러면 왜 드레스덴을 피렌체에 비유하여 부를까요? 크게 세 가지 이유를 이야기합니다. 첫번째 이유. 피렌체 하면 도시의 지붕들 위로 툭 튀어나온 두오모의 대형 돔이 유명하죠. 드레스덴 역시 아름다운 시가지 위로 거대한 돔이 툭 튀어나와 도시의 풍경에 일조합니다. 이 돔(사진 우측)은 성모교회(Frauenkir.. 2020. 6. 26. 08:30 | 더보기
#455. 문화유산을 취소시킨 드레스덴의 다리 독일 드레스덴(Dresden)은 중세의 건축과 예술 등 압도적인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일찍부터 아름다운 도시라는 소문이 온 유럽에 퍼질 정도였고, 특히 엘베강(Elbe)을 끼고 형성된 드레스덴 중심부와 강변의 여러 궁전 등은 탁월한 예술미에 높은 점수를 얻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하였습니다.따로따로 떼어놓고 보아도 아름다운 건축물이 거의 같은 시기에 완성되었기에 서로 조화를 이루며 도시 전체의 풍경을 완성한다는 점이 특히 인상적입니다. 오늘날 볼 수 있는 드레스덴의 풍경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완전히 쑥대밭이 되고 구동독에 속한 시절 동안 많이 훼손된 것을 2000년대 들어 하나하나 되살린 것입니다. 따라서 원래의 아름다움보다는 덜하지만 지극정성으로 되살린 정성까지도 느껴질 정.. 2020. 6. 25. 15:12 | 더보기
#316. 부활, 드레스덴 성모교회 독일 드레스덴(Dresden)에 아름다운 명소가 참 많은데,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은 성모교회(Frauenkirche)입니다. 기둥 없이 91m 높이의 거대한 돔을 세워 건축사적으로도 매우 가치가 높은 인류의 걸작으로 꼽힙니다. 드레스덴의 아름다운 바로크 시가지를 완성한 "강건왕" 아우구스트 2세의 이야기는 한 번 소개해드린바 있습니다. 왕이 되고 싶은 꿈을 이루기 위해 개신교에서 가톨릭으로 종교까지 개종해가며 강한 권력욕을 보인 인물이었죠. 하지만 드레스덴 시민까지 개종에 동참할 이유는 없었습니다. 시민들은 더 근사한 개신교 교회를 지어 신앙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니 그게 바로 이 성모교회입니다. 기존에 존재하던 교회를 지금의 모습으로 새로 지은 것이 1743년. 당연히 드레스덴 시민에게는 ".. 2019. 4. 25. 08:30 | 더보기
두.유.Travel to Germany :: #148. 드레스덴과 폴란드의 강건왕 독일 드레스덴(Dresden)은 지리적으로 폴란드와 가깝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드레스덴과 폴란드에 어떤 교집합이 겉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한 명의 인물에 의해 그 교집합이 생겼고, 우리는 여행의 테마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 인물은 바로 "강건왕" 아우구스트 2세(August II. der Starke)입니다. 이렇게만 이야기하면 이 양반이 누구인지 모르는 분들이 더 많을 텐데요. 독일 드레스덴의 아름다운 시가지를 완성한 주인공이라고 먼저 소개하고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독일 드레스덴에 있는 아우구스트 2세의 기마상입니다. 그는 작센 선제후국의 선제후였는데요. 선제후라는 직위에 만족하지 못하고 간절히 왕이 되고 싶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신성로마제국의 복잡한 구조를 이야기할 필요가 있는데.. 2018. 8. 22. 13:02 | 더보기
두.유.Travel to Germany :: #140. 궁전인 듯, 궁전 아닌, 궁전 같은 츠빙어 엘베 강변의 아름다운 도시. "독일의 피렌체"라 불리는 드레스덴(Dresden)에는 정말 많은 볼거리가 있습니다. 이번 글은 그 중 츠빙어 궁전(Zwinger)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드레스덴이 워낙 유명하고 츠빙어 궁전을 소개하는 여행정보도 많으니 틀에 박힌 이야기 말고 소소한 상식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위키백과에서 츠빙어를 소개할 때 독일어판과 영어판에 이런 차이가 있습니다. [독] Der Zwinger ist ein Gebäudekomplex mit Gartenanlagen in Dresden. (츠빙어는 드레스덴에 있는 정원이 딸린 건물군이다.) [영] The Zwinger is a palace in the German city of Dresden. (츠빙어는 드레스덴에 있는 궁전이다.).. 2018. 8. 16. 11:15 | 더보기
2018년 6월 배경화면 (1920*1080) 햇볕 쨍한 6월의 시작. 드레스덴(Dresden)의 6월 어느 맑은 날을 배경화면으로 골랐다. 엘베 강변에 아름다운 건축물이 즐비한 구시가지 풍경이다. 관련 포스팅 : Dresden | #1-04. (1)레지덴츠 궁전 ※ 다운로드 주의사항- 사진에 마우스 오른쪽 버튼 클릭 후 "다른 이름으로 저장"을 선택하면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재배포는 허용하지만, 허가 받지 않은 편집과 수정 및 일체의 상업적인 사용은 금지합니다. 2018. 6. 1. 00:05 | 더보기
두.유.Travel to Germany :: #024. 드레스덴 여행 추천코스 독일의 피렌체라는 별명을 가진 드레스덴(Dresden)은 독일에서도 손꼽히는 매력적인 여행지인데요. 많은 분들이 베를린 또는 프라하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오거나, 베를린에서 프라하로 이동할 때 중간에 들러 몇시간 관광하는 정도로 여행하고 있죠. 개인적으로는 참 안타깝습니다. 그렇게 관광하고 말 사이즈의 도시가 아니거든요. 특히 이런 짧은 여행으로는 궁전과 미술관의 내부 관람을 건너뛸 수밖에 없기 때문에 드레스덴의 큰 매력포인트를 날려버리는 셈이 됩니다. 하지만 유럽여행은 "시간과의 싸움"이기 때문에 바삐 여행할 수밖에 없는 많은 여행자의 고충을 모르는바 아니므로 그런 선택을 존중합니다. 그래서 특별히 드레스덴을 당일치기로 여행하려는 분들을 위한 반나절 코스를 정리했습니다. 굉장히 단촐한 것 같지만 절대 그렇.. 2018. 4. 14. 17:56 | 더보기
두.유.Travel to Germany :: #016. 독일 16개 행정구역별 최고 관광지 독일은 수도 베를린과 자유도시 함부르크, 브레멘, 그리고 13개의 연방주로 구성됩니다. 총 16개의 행정구역으로 나뉘는 건데, 각 행정구역별로 가장 상징성이 강한 최고 관광지를 하나씩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무슨 기준으로? 유로화를 기준으로 실마리를 잡았더니 답이 나왔습니다. 아시듯이 독일은 유럽 공동화폐 유로화를 사용합니다. 보통 화폐 도안에 상징적인 인물이나 장소를 넣잖아요. 한국에서 화폐에 세종대왕 등이 들어가듯 말입니다. 유로는 특정 국가의 화폐가 아니다보니 특정 국가의 위인이나 장소를 넣을 수는 없습니다. 대신 동전은 발행하는 나라에서 뒷면 도안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 발행하는 유로화 동전은 독일에서 디자인한 도안이 들어가는 식입니다. 그리고 2유로 동전에 한하여 "기념 주화" 형식으로.. 2018. 4. 11. 23:34 | 더보기
Dresden | Restaurant. 발트슐뢰스헨 드레스덴 로컬 양조장 중 가장 유명한 발트슐뢰스헨(Waldschlösschen)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다. 내부의 거대한 양조시설을 직접 볼 수 있고, 학세, 슈니첼, 튀링어 부어스트 등 독일 향토요리를 맥주와 곁들일 수 있다. 시내에서 다소 떨어져 있어 신시가지에서 트램으로 찾아가야 한다. * 찾아가는 법11번 트램 Waldschlößchen 정류장 하차 2015. 2. 12. 23:43 | 더보기
Dresden | etc. 작센스위스의 바스타이 드레스덴에서 엘베 강을 따라 체코 쪽으로 가면 국경 부근에 그림 같은 절경에 펼쳐진다. 18세기 스위스의 화가가 이곳에 들렀다가 자신의 고향에 있는 산맥과 비슷하다고 하여 "작센의 스위스(Sächsische Schweiz)"라고 표현했고, 이후 공식 명칭처럼 굳어졌다. 매우 넓은 산맥이 국립공원이 지정되어 있으며 많은 관광객이 끊임없이 찾는다. 인기 있는 트래킹 코스이지만 아무래도 배낭여행객이 쉽게 찾아가기는 어려운데, 그 중 바스타이(Bastei)는 일부러 찾아가도 후회하지 않을만한 절경을 자랑한다. 바스타이는 직역하면 “성루”라는 뜻. 그런데 인간이 아닌 자연이 만든 성루다. 오랜 세월 동안 바람에 깎인 둥근 기암괴석이 절벽을 이루고, 여기에 인간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석조 다리를 추가함으로써 절경.. 2015. 2. 12. 23:34 | 더보기
Dresden | etc. 전쟁사 박물관 전쟁사 박물관(Militärhistorisches Museum der Bundeswehr)은 옛 군사본부 건물을 박물관으로 개조하여 무기, 군복, 전쟁 기록 등 전쟁사(戰史)에 대하여 전시하는 곳이다. 독일에서 가장 강성했던 프로이센과 작센의 역사, 그리고 2차 세계대전 당시의 역사를 담고 있기에 밀리터리 마니아에게는 매우 흥미로운 장소가 될 것이다. 입장료 : [확인]개장시간 : [확인] * 찾아가는 법7, 8번 트램 Stauffenbergallee 정류장에서 도보 2분 2015. 2. 12. 23:27 | 더보기
Dresden | etc. 폴크스바겐 유리공장 도시 한복판에 폴크스바겐(Volkswagen)의 최고급 모델인 페이톤을 수작업으로 생산하는 폴크스바겐 유리공장이 있다. 유리공장이라는 이름은 “유리로 만들어 내부가 투명하게 보이는 공장”이라는 뜻이다. 폴크스바겐에서는 시민공원 한쪽 부지를 구입해 호수를 만들고 그 위에 유리로 된 건물을 짓고, 나무 바닥을 깔고 소음과 매연을 완전히 없애 문자 그대로 “유리처럼 투명한” 친환경 공장을 완성하였다. 공장 내부는 작업장과 카 타워(출고 전 차량이 주차된 탑) 등을 구경할 수 있는 75분 분량의 가이드 투어로 개방되어 있다. 명차의 생산 현장은 물론 집요한 친환경 철학까지 구경할 수 있다. 입장료 및 개장시간 : [확인] * 찾아가는 법 시청사에서 도보 10분 또는 1,2,4,10,12,13번 트램 Straßb.. 2015. 2. 12. 23:20 | 더보기
Dresden | etc. 모리츠부르크 궁전 드레스덴과 마이센(Meißen)의 중간 정도 되는 곳에 있는 큰 호수 중간에 땅을 메워 궁전을 지은 것으로, 모리츠부르크 성이야말로 문자 그대로 "물 위에 떠 있는 성"이다. 1546년 완공된 모리츠부르크 궁전(Schloss Moritzburg)은 당시 대공인 모리츠(Moritz)가 사냥터 별궁으로 지었다. 이후 1733년 아우구스트 1세(Friedrich Augustus I)를 위해 바로크 양식으로 재건축되어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이 궁전에 살던 왕족들은 시민들에 의해 강제로 쫓겨나게 되었는데, 당시 왕족들이 가지고 있던 보물을 궁전 마당에 묻고 도망쳤다 한다. 이것을 소련군이 발견하여 일부 가지고 갔다고 한다. 현재 궁전의 내부는 옛날의 모습을 복구하여 일반에 개방.. 2013. 1. 16. 16:05 | 더보기
Dresden | etc. 필니츠 궁전 강건왕 아우구스트(Augustus der Starke)가 남긴 작센 공국(Sachsen)의 또 하나의 바로크 걸작 필니츠 궁전(Schloss Pillnitz)은 왕이 자신의 부인을 위해 지어준 여름 별궁이다. 드레스덴에서 약간 떨어진 근교에 엘베 강(Elbe River) 강변에 지어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로맨틱한 풍경을 연출한다. 츠빙어 궁전(Zwinger)을 만든 건축가 푀펠만(Matthäus Daniel Pöppelmann)의 작품. 강변에 바로 붙어있는 궁전은 특별히 물의 궁전(Wasserpalais)이라 부르며, 그 뒤로 잘 가꾸어진 바로크 양식의 정원과 산의 궁전(Bergpalais) 등 또 다른 궁전 건물들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내부는 잘 보존된 궁전의 방들이 개방되어 있으며, 미술품.. 2013. 1. 16. 15:54 | 더보기
Dresden | Hotel. 인터시티 호텔 인터시티 호텔(InterCity Hotel)은 독일의 어지간한 도시에는 하나씩 있는 유명 호텔 체인이다. 독일에서는 힐튼 호텔급의 고급 호텔 체인으로 유명한 슈타인베르거 호텔(Steinberger Hotel)의 비즈니스 호텔급 브랜드로서 3성급 호텔치고 가격이 약간 비싼 편이지만 대신 내부 시설이나 서비스는 3성급 이상이기 때문에 매우 쾌적하게 머물 수 있는 호텔이다. 특히 인터시티 호텔이 유명한 것은, 모든 투숙객에게 해당 지역의 대중교통 무료 티켓을 준다는 것이다. 체크인 날짜부터 체크아웃 날짜까지, 그러니까 1박이면 총 2일, 2박이면 총 3일, 이런 식으로 유효기간 내에 해당 도시의 모든 대중교통을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 드레스덴처럼 시내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 일이 더러 있는 도시일수록 인터시티.. 2013. 1. 16. 15:36 | 더보기
Dresden | etc. 푼트 형제 몰케라이 푼트 형제 몰케라이(Molkerei Gebrüder Pfund), 직역하면 "푼트 형제의 낙농장"이라는 뜻이다. 이 곳은 1879년 파울 푼트(Paul Pfund)가 동생 프리드리히 푼트(Friedrich Pfund)와 함께 개업한 유제품 가게. 낙농장(Molkerei)이라는 것에서 알 수 있듯 우유를 생산하고, 그 우유로 치즈 등 다양한 유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곳이다. 드레스덴 구 시가지에서는 약간 떨어져 있어 일부러 찾아가기에는 쉽지 않으나, 트램으로 연결되므로 관심이 있다면 어렵지 않게 찾아갈 수 있다. 독일에서 최초로 연유를 개발하기도 했을 정도로 좋은 품질의 다양한 유제품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남다르다. 동서 분단 시절에는 구 동독 정부에 의해 국유화되었다가 문을 닫은 아픈 역사도 가지고 있으나.. 2013. 1. 4. 15:04 | 더보기